티스토리 뷰

故 김영애 아들 "황토팩 사건 충격, 나중엔 약도 안 들어"

 

고(故) 김영애 아들 이민우 씨가 '황토팩 사건' 당시를 회상했다.


1월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故 김영애 아들 이민우 씨가 출연해 어머니에게 미처 전하지 못 한 이야기를 밝혔다.


지난 2004년 고 김영애는 황토팩 사업을 위해 은퇴를 결정했다.

이민우 씨는 "그때는 이미 연기하는 걸 워낙 좋아하시는데, 회사를 같이 운영하지 않나.

같이 일하는 식구들부터 너무 많은 사람들이 같이 일하는 관계가 됐다.

그냥 혼자 훌훌 털고 갈 수 없는 상황이기도 했고,

한창 열심히 한 덕분에 궤도에 오른 상황이라 발 빼기가 힘들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라 조금도 허투루 할 수 없었다.

홈쇼핑에 진출하며 매출을 500억 원까지 올렸다. 발로 뛰어 밑바닥부터 올린 성공이었다.
하지만 잘 나가던 사업은 하루아침에 큰 타격을 입었다.

 

이영돈 PD가 황토팩에서 중금속이 검출됐다고 보도한 것.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 났지만,

대법원은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었다는 이유로

이영돈 PD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김영애는 사업을 접고 남편과 이혼하며 마음 깊이 병에 들었다.
이민우 씨는 "불면증이 너무 심해져서 나중에는 약도 안 들었다.

쓰러지셔서 응급실에 실려가신 적도 몇 번 있다. 엄마의 모든 기력이 다 빠져나가는 느낌이었다.

충격 때문이고, 억울한 것도 분명 컸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댓글
공지사항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11
Today
0
Yesterday
0
링크
TAG
mor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